기네스 북에도 오른,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새

이 놈은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새인 화식조라고 함.

호주에 사는 새인데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새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있음.

호주산 치킨 나부랭이가 뭐가 위험하냐고 반문할 수 있는데 지금부터 그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겠음.

일단 크기.

타조급은 아니지만 그래도 상당히 부담스러운 크기를 가지고 있음.

보통 1.5m에서 1.8m까지 자라고 몸무게도 70kg 전후로 성인 남성이랑 비슷함.

문제는 이거임.

이놈들이 가진 발톱인데 사진에서 보다시피 발톱만 12cm에 육박함.

화식조가 공격하는 방식은 뛰어올라서 이 발로 상대를 걷어 차는 거임.

오죽하면 이 발톱때문에 배를 걷어차이면 배가 갈라진다는 설이 있을 정도. (물론 과장임)

하지만 위력적인 발차기인건 변함 없는것이…

실제로 16세 소년이 동생이랑 화식조를 몽둥이로 때리다가 빡친 화식조의 카운터에 맞고 목에 상처를 입어 사망한 사례가 있고.

사람이 직접적으로 배를 가격당한 사례는 없지만 1995년에 개 한마리가 복부를 차인 적이 있는데 배는 안갈라지고 멍만 심하게 들었다고 함.

다만 내장파열로 죽었을 뿐.

이외에도 동물보호기관 종사자들의 인터뷰 영상들을 보면 방심하다가 이놈 발차기에 참교육 당하는 사례들이 번번한거 같음.

다행인건 이 새가 공격적인 새는 아님.

평소에는 얌전하고 심지어 사람을 무서워해서 근처로 가면 피한다고 함.

단 예외가 있음.

짝짓기철 수컷이랑 새끼를 보호하는 암컷임. 말그대로 전자는 발정났고 후자는 초예민모드라서 그냥 근처만 가도 사정없이 달려든다고 함.

(예외일 때 건들면 이렇게 됨)

어쨋든 전문가들에 의하면 위험한 새임은 변함이 없고 실제로 호주에서는 화식조 주의 라는 표지판 까지 있을 정도임.

천적도 거의 없다고 함.

선빵만 안치면 안전한 새이니 혹시라도 보게 되면 피해가는 것을 추천.

단 이놈한테 찍혔을 경우 무사귀환을 바라면 안됨.

이놈들 시속 50km로 뛰고 왠만한 울타리는 다 점프로 뛰어넘으며 수영도 잘함.

김보름·박지우 저격 예고한 전설의 악플러 국거박

네이버 뉴스 야구 댓글계에서 박병호 안티로 악명 높은 악플러 국민거품 박명호

줄여서 국거박, 거박이라고 부르고 있는데, 주로 박명호 및 넥센 히어로즈 관련 기사에서 목동드립을 비롯한 여러 비방성 악플을 다는 악플러로 유명하다.

현재까지 약 4만개 이상의 댓글을 달면서 스포츠 기사를 보는 누리꾼들에게 이젠 익숙해진(?) 그가 얼마나 유명하냐면….

#먼저 언론 제목에도 등장하는 국거박의 유명세(!)

#국거박도 인정한 박병호의 통쾌한 홈런포!

이런 국거박이 2월 21일 논란의 여자 팀추월 경기 기사에 댓글을 달았는데,

이 댓글이 약 10만개가 넘는 추천을 받고 베스트 댓글에 올라 화제가 되고 있다.

심지어 이 댓글로 그동안 국거박을 싫어했던 이들이 “보기 좋아졌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노선영 선수 기자회견도 못나오게 하고 거짓 부렁이로 감독이랑 김보름 뇬이 노선영 2번 죽이네. 노선영 선수는 내가 지킨다. 김보름 경기 끝나고 실실 쪼개던데 내가 댓글 달아도 끝까지 쪼갤수 있을지 두고보자.” -국거박-

이렇게 악플을 예고한 국거박은

김보름, 박지우 기사마다 두 선수의 태도를 지적하면서 “노선영 따 시키고 피식 비웃는 인터뷰 보니 진짜 얄밉고 재수 없더라. 내가 댓글 신물 나게 집요하게 남겨볼까? 나 한다면 하는 놈이다”라는 댓글 등을 적으며 댓글을 달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