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100억 번다던 수지가 JYP와 재계약한 이유

박진영이 ‘수지’가 자신이 대표로 있는 소속사 JYP와 재계약을 결정한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15일 SBS 예능 ‘박진영의 파티피플’에는 가수 겸 배우 수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소속사 사장이자 MC인 박진영과 인터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박진영은 “평소 수지와 자주 만나 술도 마시고 편하게 지낸다. 하지만 수지에게 4개월 동안 연락을 안 했다. 재계약 기간이라서 부담을 주지 않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수지가 재계약을 하겠다고 해서 조건을 봤더니 어마어마한 조건이 아니라 ‘이건 뭐지?’ 싶을 정도였다”면서 “(수지가) 여우 짓을 안 했다. 돈에 대한 문제가 아니었다”고 수지가 내건 재계약 조건을 설명했다.

수지는 “고민이 딱 두 갈래였다”라고 입을 뗐다.

수지는 “’원래 하던 사람들과 으쌰 으쌰 열심히’ 나아가볼지, 아니면 ‘새로운 사람들과 해보겠어’. 딱 그 두 고민이었다. 결국에는 ‘지금까지 나를 데뷔시켜주고 도와준 사람들이 있는데… 그리고 이제 진짜 아니라면 훗날, 그때 옮기자!’라고 생각했다”고 당시 고민했던 이유를 공개했다.

앞서 박진영은 한 방송에서 “수지 말을 잘 들어야 한다. 광고 수익으로만 혼자 가뿐히 100억을 번다”며 수지는 회사에 중요한 존재라는 점을 강조해왔다. 그는 “회사 이름을 SJ라고 바꾸자고 해도 할 말이 없을 정도”라고 설명한 바 있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