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셰프가 폭로한 맛집 방송 섭외 가격

서울에서 프랑스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유명 셰프 임기학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방송 섭외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에 따르면 자신을 작가라 밝히며 방송에 냉면 맛집으로 내보내 홍보해주겠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그러나 임셰프가 운영하고 있는 레스토랑은 프랑스 요리 전문 식당으로 냉면과는 거리가 멀었다.

미쉐린 가이드 평가원으로부터 임셰프 레스토랑은 “유행에 흔들리지 않는 클래식 프렌치 메뉴” 라는 평가까지 받았지만 국내 방송에서는 단지 냉면 맛집으로 홍보를 해주겠다는 것.

문제가 되는 것은 이 뿐만이 아니였다. “프로그램이 아직 시작 안 했지만 관심을 많이 받고 있다. MC 들의 SNS 팔로워가 많아 홍보 효과는 상달 할 것” 이라 현혹시켰다.

이어 “협찬 비용은 부가세 포함 770만원이 발생한다” 고 하며 이 금액이 부담스럽다고 느낄 경우 12개월 할부로 한 달 64만원 정도 내면 된다고 말했다.

해당 메시지를 받은 임기학 셰프는 “770만원을 준다고 해도 안 할 것 같은데 되레 내라니” 라며 방송에 대한 실망감을 토로했다.

▼ 다음은 임기학 셰프가 SNS에 쓴 글이다.

“외식업을 평생 업으로 생각하며 몸담고, 조금이라도 외식업과 외식 문화가 발전하기를 바라는 사람으로서 무분별한 방송 제안으로 진정성보다는 홍보를 목적으로 정보의 공해를 일으키는 것에 심한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

어떤 특정 업체나 개인을 곤경에 빠뜨리고자 함은 아니었으므로 게시물을 삭제하기로 했다. 부디 소비자를 현혹하는 방송 따위는 없어지길 간절히 바란다.”


[wpna_related_articles title=”보면 볼수록 재밌는 인기글 TOP 3″ ids=”59565,65008,62735″]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임기학 셰프 인스타그램, SBS 셰프끼리 방송화면

강다니엘 개인 휴대폰 번호까지 알아내려 했다는 육지담

육지담이 강다니엘의 개인 번호를 알아내려 했다고 한다.

22일 스포츠월드는 최근 육지담이 지인들을 통해 강다니엘의 개인 휴대폰 번호를 알아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육지담은 업계 동료는 물론 워너원이 다니는 샵에도 연락해 강다니엘과 접촉하기 위한 휴대폰 번호를 받으로 시도했다고.

지난 21일 육지담은 논란이 된 블로그 글에서 “그동안 YMC, CJ는 뭘 했길래 내 연락도 다 씹고 인스타그램 올리기 전에도 제시언니, 에일리언니, 제니하우스, YMC 대표 전화번호, 그리고 저의 전 회사였던 CJ 차장 홍OO씨까지”라고 실명을 언급하며 억울함을 표출한 바 있다.

매체는 육지담이 회사를 통하지 않고 강다니엘과 직접 연락해 두 사람의 열애설을 자신의 손으로 정리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육지담은 현재 “강다니엘과의 사건을 당사자들끼리 풀고자 했지만 소속사에서 그들을 숨기려고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육지담이 주장하는 강다니엘 사건은 앞서 워너원 팬이 작성한 강다니엘 팬픽을 두고 육지담이 SNS에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하며 불거진 논란을 말한다.

또한 육지담은 지난 21일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CJ와 YMC의 사과가 없다면 기자회견을 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에 대해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YMC 엔터테인먼트는 “육지담과는 회사 차원에서 연락조차 한 바가 없기 때문에 어떤 사과를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며 “우리는 소속 아티스트들이 상처받거나 피해보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최선을 다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때 육지담 소속사였던 CJ 역시 “지난 가을에 상호 합의에 의해 계약 해지됐다. 그 다음에 회사 차원에서 따로 연락을 한 적은 없다”면서 “(육지담)이 어떤 것에 대한 사과를 원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다시 사귀려고 그러나?” “열애설 논란 자기가 만들어놓고 어쩌라는거지…” “남녀 통틀어 이렇게 나온 사람은 전무후무할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육지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