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셰프가 폭로한 맛집 방송 섭외 가격

서울에서 프랑스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유명 셰프 임기학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방송 섭외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에 따르면 자신을 작가라 밝히며 방송에 냉면 맛집으로 내보내 홍보해주겠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그러나 임셰프가 운영하고 있는 레스토랑은 프랑스 요리 전문 식당으로 냉면과는 거리가 멀었다.

미쉐린 가이드 평가원으로부터 임셰프 레스토랑은 “유행에 흔들리지 않는 클래식 프렌치 메뉴” 라는 평가까지 받았지만 국내 방송에서는 단지 냉면 맛집으로 홍보를 해주겠다는 것.

문제가 되는 것은 이 뿐만이 아니였다. “프로그램이 아직 시작 안 했지만 관심을 많이 받고 있다. MC 들의 SNS 팔로워가 많아 홍보 효과는 상달 할 것” 이라 현혹시켰다.

이어 “협찬 비용은 부가세 포함 770만원이 발생한다” 고 하며 이 금액이 부담스럽다고 느낄 경우 12개월 할부로 한 달 64만원 정도 내면 된다고 말했다.

해당 메시지를 받은 임기학 셰프는 “770만원을 준다고 해도 안 할 것 같은데 되레 내라니” 라며 방송에 대한 실망감을 토로했다.

▼ 다음은 임기학 셰프가 SNS에 쓴 글이다.

“외식업을 평생 업으로 생각하며 몸담고, 조금이라도 외식업과 외식 문화가 발전하기를 바라는 사람으로서 무분별한 방송 제안으로 진정성보다는 홍보를 목적으로 정보의 공해를 일으키는 것에 심한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

어떤 특정 업체나 개인을 곤경에 빠뜨리고자 함은 아니었으므로 게시물을 삭제하기로 했다. 부디 소비자를 현혹하는 방송 따위는 없어지길 간절히 바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임기학 셰프 인스타그램, SBS 셰프끼리 방송화면

중국인들이 한국은 가난한 나라라고 착각했다는 예능 장면

한국 아이돌의 인기는 전세계를 향해 뻗어나아가고 있는데, 그 중 중국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러나 중국인들이 한국에 대해 오해를 했다는 예능 장면들이 있다는데 무엇일까?

MBC every1 채널에서 방송되는 대표적인 아이돌 예능인 <주간 아이돌>

이 예능 속 퀴즈를 맞추거나 대결을 해서 이긴 사람에게 한우를 먹게 해주는 게임룰이 있는데 이를 본 중국인들의 반응이 다소 당황스럽게 느껴진다.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그냥 고기가 아니라 한국산 소고기를 말하는거라고”, “제일 먹기 쉬운게 고기인데…”, “중국산 소는 줘도 안먹어 바보들아”, “니들은 한우 없지?”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MBC every1 주간아이돌/SBS 별에서 온 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