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씨잼이 대마초 법정서 말한 최후 변론 내용

검찰, 마약 혐의 유명래퍼 씨잼에 징역 2년 구형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 출신 유명 래퍼 씨잼(본명 류성민·25)에게 검찰이 징역 2년에 추징금 1천645만 원을 구형했다.

11일 수원지법 형사11부(이준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재판부에 이같이 요청했다.

검찰은 “장기간 상습적으로 범행한 점과 진지하게 반성하고 초범인 점 등을 두루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추징금은 불법인 대마초 구입 금액에 해당하는 것이다.

씨잼은 베이지색 수의 차림으로 법정에 나와 긴장한 표정으로 재판을 받았다.

그는 최후 변론에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 엄마, 아버지에게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범행 동기를 묻는 재판부 질문에는 “스트레스로부터 탈출구가 될 수 있을까 하고 호기심에 했는데 모두 변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씨잼 변호인은 “피고인은 수사 단계에서부터 범행을 자백하고 뉘우치고 있으며 구속 전에는 스스로 재활프로그램에 참여했다”며 “다른 전과가 없고 사회적 유대가 뚜렷한 점 등도 고려해달라”고 선처를 호소했다.

이날 재판은 이 사건 첫 재판이지만 씨잼이 혐의를 모두 인정해 하루 만에 증거조사, 피고인 신문, 결심까지 마무리됐다.

씨잼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4월까지 함께 살던 연예인 지망생 고모(25) 씨에게 돈을 주고 대마초를 구하도록 해 10차례에 걸쳐 1천605만 원 상당의 대마초 112g을 구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고 씨와 동료 래퍼인 바스코(본명 신동열·37), 다른 연예인 지망생 4명 등과 함께 2015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서울 자택에서 대마초를 3차례 피우고 지난해 10월에는 코카인 0.5g을 코로 흡입한 혐의도 받는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0일 열린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남매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배우 안재홍 닮은 걸그룹 멤버

출중한 외모의 사람들이 많아서일까. 연예계에는 유독 도플갱어가 많다.

가족 못지 않은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이들.

★ 지코 VS 경리

★ 시우민 VS 안소희

오늘은 푸근하면서도 편안한 인상으로 알려진 배우 안재홍을 닮은 아이돌을 소개한다.

이는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상에서 큰 인기를 끈 게시물로, 안재홍의 닮은꼴은 무려 여자라는 점을 잊지 말 것.

오늘의 주인공은 얼마 전 데뷔한 신인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멤버 수진.

똘망똘망한 이목구비에 깜찍한 미소가 돋보이는 수진은 데뷔하자마자 ‘안재홍 닮은 여자 아이돌’이라는 타이틀로 대중에게 알려졌다.

알고 보면 피 한 방울 안 섞인 남이지만, 보면 볼수록 닮은 두 사람.

사실 수진의 닮은꼴은 안재홍이 끝이 아니다.

그는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선수와도 닮은꼴이며

배우 김성령의 언니 김성경과도 닮은꼴로 알려져있다.

한편, 올해 5월 2일 데뷔 미니앨범 ‘I am’을 발매하며 가요계에 진출한 (여자)아이들은 데뷔 20일 만에 1위를 차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인스타그램, 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